@헬퍼훈 스냅 후기 제주도만 색소폰 촬영

 

제주도 맨스냅 헬퍼훈 스냅 리뷰

임신 33주 때 찍은 아주 소중한 제주도 만삭 스냅. 스튜디오에서 만삭 사진도 찍었는데 또 만삭 스냅인가 싶긴 하지만… 제주도 태교 여행 간 김에 만삭 사진을 찍어왔어요.

다행히 임신 33주 때는 컨디션이 좋아 사진 찍는 데 전혀 힘들지 않았다.업체는 제주도 웨딩스냅으로 유명한 도우미훈에서 진행했다.

1시간 30분 안팎의 촬영인 A상품으로 진행했고 촬영 외에는 모두 셀프로 진행했다.따로 드레스와 메이크업도 추가할 수 있지만 저희는 셀프로!

1시간 30분 촬영이라 드레스는 한 벌밖에 안 입지만 난 욕심부려서 두 벌 입었어.쿠쿠쿠

장소는 두 곳을 선택했는데 제가 결정한 것은 숲길과 들판! 사진 촬영 전날 작가에게서 연락이 와 장소를 상의하며 숲길과 들판을 달라고 했더니 이렇게 예쁜 곳으로 데려다 주었어요.

그리고 사진 촬영하는 날 날씨가 정말 미친듯이 좋아서 너무 행복했어
작가님도 시원한 바람 부는 거 오랜만이라고 하셔서… 우리 날씨 운이 좋았나 봐 히히, 이날 이후로 태풍이 왔으니까^^www
아직 작가님한테 보정책 못받았는데.. 원본이 너무 잘 나와서 내가 보정해서 실을게.원본이 너무 잘 나와서 10장 고르기가 너무 힘들었어.( ´ ; ω ; ` )

첫 번째 장소는 숲길에서 했다. 사람이 한 명도 없어서 우리끼리 촬영하기가 너무 편했어

길도 아주 깨끗하고, 시원한 바람도 불었더니 기분이 아주 좋았다. ♥

입체 초음파 사진과 만삭 촬영도구를 소품으로 준비했는데 이렇게 예쁘게 찍어주셨어요.

작가님이 포즈 설명도 잘해주시고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주셔서 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.웨딩 스냅 찍는 느낌이었는데 나만 배부르네.

아기를 낳고 나서 배가 부르던 순간이 그립지?

한 분의 사진도 너무 예뻐서 감성을 담으셨다신랑 혼자의 사진도 있는데 작가님이 신랑을 보고 너무 잘 웃는다고 여러 콘셉트의 사진을 찍어주셨어

진짜 나보다 사진 더 잘 찍어

망사 스냅이라서 배만 나오는 컷도 넣어줬어.

두 번째 장소, 들판으로 이동 중 드레스 갈아입고 촬영!이곳은 햇빛이 잘 드는 곳이라 조금 더웠지만 그래도 시원한 바람이 불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했다.

여기서 찍은 사진들을 많이 봤는데 막상 오니까 진짜 더 예뻤던 곳

들판에서 찍은 사진중에 제일 맘에 드는 컷!! 그래서 바로 카카오톡 프로필ㅋㅋㅋ

신랑이 너무 사랑스럽게 날 쳐다보는게 맘에 들어 ㅋㅋㅋㅋㅋㅋ

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좋고 좋아서 웃음이 멈추질 않았다. wwww

그래서 들판에서 찍은 사진들은 다 마음에 들어 (´;ω;`)

빙긋 웃는 모습이 너무 잘 나온 사진. 웃는게 서툴러서 정말 억지로 활짝 웃었는데 작가님이 너무 잘 찍어주셨어ㅎㅎ

최대한 치아가 보이게 웃는 게 포인트인 것 같아!

소품으로 가져온 모자도 예쁘게 포장해 주었다.작가님이 촬영 중간중간에 임산부의 제 컨디션을 확인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어.

세심한 배려가 너무 좋았어 진짜

촬영 막바지에 작가님께 따로 신청한 포즈였는데 너무 잘 찍어주셨어ㅠㅠ맘에 들어 진짜로. 또 찍고 싶은 포즈 없냐고 물어보는데 기억이 안나서 이 컷을 끝으로 촬영을 끝냈다.

웨딩 스냅은 헬퍼훈이라고 했는데…맨사 스냅도 아주 완벽하게 찍어 줬다ㅠㅠ다●아이 낳고 가족 스냅으로 다시 찍고 싶다.(웃음)
신랑도 나도 너무 만족스러운 망사 스냅 촬영보정본이 얼마나 예쁠지 기대된다.